www.Salrim.net - 천안살림교회 ";} // echo 내의 html 태그 부분은 마음에 맞게 수정하세요. } mysql_close(); } ?>


+ 교회소개
+
예배시간
+
찾아오시는길


+
설교
+
논단
+
성서연구
+
살림소식


+
자유마당
+ 놀이마당
+
토론마당


+
영상(음악)
+
사진
+
자료


+
즐겨찾기




[신앙문답 03] 하나님을 ‘당신’이라 불러도 될까요?
 
자료설명
신앙문답 03

하나님을 ‘당신’이라 불러도 될까요?

우리말 어법상 하나님을 2인칭 호격 ‘당신’이라 부르는 것은 적절치 않습니다. 우리말에서 흔히 2인칭 ‘당신’이 사용되는 것은 부부 사이에 서로를 부르는 경우, 또는 아주 냉정하게 상대를 부르는 경우, 아니면 정반대로 격분해서 상대를 부르는 경우 등입니다. ‘당신’은 대등한 상대를 부르는 호칭입니다. 높여서 불러야 하는 부모님이나 선생님에게는 ‘당신’이라는 호칭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이 경우 ‘어머니’ ‘아버지’ ‘선생님’ 등으로 직접 부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하나님을 부르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이라고 직접 부르는 것이 마땅합니다.

물론 ‘당신’이라는 말이 존칭으로 사용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경우는 3인칭으로 사용될 때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는 하나님과 마주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나님을 2인칭으로 대하고 있는 상황이지 다른 데 어디 계시는 3인칭으로서 하나님을 지시하는 상황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기도할 때 흔히 실수하는 말버릇들이 많이 있습니다만, 또 하나 흔한 예는 기도의 맨 마지막 말입니다. 종종 ‘기도드렸습니다.’라고 과거형으로 말할 때가 있습니다. 이 표현도 적절치 않습니다. 누군가를 마주 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과거형으로 표현하는 것은 상대를 윽박지를 때입니다. ‘분명히 말했습니다. 유념하십시오!’ 하는 뉘앙스를 표현하는 것입니다. 설마 기도할 때 하나님을 윽박지르고 싶어 하는 것은 아니겠지요? 하긴 주먹을 불끈 쥐고 ‘주여! 주여! 주여!’를 외치는 것을 보면 하나님을 윽박지른다 싶기도 해 보입니다.

마음이 중요하지 말의 표현이 뭐 그리 중요하겠느냐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말은 마음의 표현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말로써 마음을 정성스럽게 표현하는 것도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 최형묵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6-01 00:27)
  
   
    1월10일 포럼 발제2 : 밖에서 본 천안살림교회/주재일 [4] 21.0 KB 1675  10주년기념사업회 10·01·06 887
      [신앙문답 02] 예배중 찬송가 말고 다른 노래를 불러도 될까요? [1] 0 0  살림교회 09·01·24 1033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

   

   

   
   Best viewed with Internet Explorer 6.0 & resolution 1280*960     Copyright ⓒ 2005 salrim. All rights reserved.
   
교회  330-938 충남 천안시 동남구 신방동 72-6 현대프라자 3층 ☎ 577-1893  사택 330-882 충남 천안시 수신면 장산리 647-14 ☎ 552-1893
 
  chm1893@chollian.net    교회구좌 국민은행 011237-04-005841 천안살림교회